== 정자파출부 ==
 
 
 
 
 
 
 
제   목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 2018-11-14 18:41:56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86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어떤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많이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 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요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 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박은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28, 총 게시물 : 553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55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관리자 2019-01-01 54
552 마음의 그릇 관리자 2018-11-14 112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관리자 2018-11-14 87
550 문형남 교수의 행복 5계명 관리자 2018-11-14 92
549 내가 뿌리고 내가 거두는 말 관리자 2018-10-15 108
548 '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다 ' 관리자 2018-10-15 121
547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관리자 2018-10-15 113
546 젊음은 나이가 아니라 마음이다 관리자 2018-09-01 141
545 말씨는 곧 말의 씨앗 관리자 2018-09-01 144
544 긍정적 사고가 승리자를 만든다 관리자 2018-09-01 118
543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관리자 2018-07-01 198
542 <사막별 여행자> 관리자 2018-07-01 173
541 나 떠나는 날엔 관리자 2018-06-30 179
540 참된 인생을 사는 법 관리자 2018-06-26 215
539 우리가 잊고 사는 것들 관리자 2018-06-26 134
538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관리자 2018-06-26 137
537 발을 딛지 못하고 부유하는 삶을 산다 관리자 2018-06-26 130
536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온다 관리자 2018-04-12 211
535 주자의 후회 10가지 관리자 2018-04-12 213
534 오늘 하루가 선물입니다 관리자 2018-04-02 217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