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자파출부 ==
 
 
 
 
 
 
 
제   목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 2018-06-26 16:05:15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81        
어느 장님이 팻말을 목에 걸고 지하철 입구에서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팻말에는 이런 글귀가 씌어져 있었습니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장님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많았으나 그 장님에게
동전을 주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 장님이 쪼그려 앉아
빵조각을 먹을 것을 보고
한 청년이 장님에게로 다가왔습니다.

그리고는 불쌍했던지 그 장님을 위해
팻말의 글귀를 바꿔주기로 했습니다.
그 청년은 팻말에 있던 글귀를 지우고
그 위에 다시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봄이 와도 꽃을 볼 수 없답니다."

그 후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태도가 변했습니다.
장님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장님 앞에 놓인 깡통에
동전을 아낌없이 넣었습니다.

참 신기합니다. 글자 몇 개 바꿨을 뿐인데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그만큼 우리의 일상은 메말랐다는 반증이겠지요.
사람과 사람과의 거리는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당신의 풍부한 감성으로
그 간격을 없애 주시길 바랍니다.
분명 세상은 당신의 간절함으로 인해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출처: 독서클럽-


1/28, 총 게시물 : 549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549 내가 뿌리고 내가 거두는 말 관리자 2018-10-15 5
548 '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다 ' 관리자 2018-10-15 5
547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관리자 2018-10-15 3
546 젊음은 나이가 아니라 마음이다 관리자 2018-09-01 50
545 말씨는 곧 말의 씨앗 관리자 2018-09-01 63
544 긍정적 사고가 승리자를 만든다 관리자 2018-09-01 37
543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관리자 2018-07-01 122
542 <사막별 여행자> 관리자 2018-07-01 104
541 나 떠나는 날엔 관리자 2018-06-30 112
540 참된 인생을 사는 법 관리자 2018-06-26 115
539 우리가 잊고 사는 것들 관리자 2018-06-26 69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관리자 2018-06-26 82
537 발을 딛지 못하고 부유하는 삶을 산다 관리자 2018-06-26 75
536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온다 관리자 2018-04-12 143
535 주자의 후회 10가지 관리자 2018-04-12 138
534 오늘 하루가 선물입니다 관리자 2018-04-02 145
533 내려놓음의 끝에는 행복이 있다 관리자 2018-04-02 131
532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관리자 2018-04-02 157
531 지금부터 모든 것이 '나'의 선택이다 관리자 2018-02-19 165
530 마음에 와닿는 6가지 명언 관리자 2018-02-19 169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