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자파출부 ==
 
 
 
 
 
 
 
제   목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 2018-11-14 18:41:56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325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어떤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많이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 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요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 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박은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29, 총 게시물 : 575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575 기탄잘리 관리자 2019-10-02 21
574 오두막 편지 관리자 2019-10-02 21
573 텍사스 명사수의 오류 관리자 2019-10-02 19
572 캐럴린 머피 관리자 2019-09-17 31
571 현상곡예(絃上曲藝) 관리자 2019-09-17 29
570 자신을 리셋하고 싶을 때 관리자 2019-09-08 85
569 이루고 싶은게 있다면 체력을 먼저 길러라 관리자 2019-09-08 54
568 언덕에 올라 서서 별을 봅니다 관리자 2019-09-08 55
567 행복은 작은것에 있습니다 관리자 2019-09-08 50
566 나의 종교는 자비로운 친절이다 관리자 2019-07-02 155
565 인생이란 벗을 통하여 얻는 행복 관리자 2019-07-02 134
564 어떤 회사의 면접 이야기 관리자 2019-07-02 139
563 날마다 배우며 살게 하소서 관리자 2019-06-27 147
562 어떤 길을 가든 그 길과 하나가 되라 관리자 2019-05-14 287
561 넓어 지는 원 관리자 2019-05-14 226
560 잔디 깎는 기계 관리자 2019-05-14 258
559 내 심장은 너무 작아서 관리자 2019-04-10 490
558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관리자 2019-04-09 344
557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관리자 2019-04-09 274
556 내 영혼, 안녕한가 관리자 2019-04-04 308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