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자파출부 ==
 
 
 
 
 
 
 
제   목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 2019-04-09 17:33:30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436        
어느 장님이 팻말을 목에 걸고 지하철 입구에서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팻말에는 이런 글귀가 씌어져 있었습니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장님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많았으나 그 장님에게
동전을 주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 장님이 쪼그려 앉아
빵조각을 먹을 것을 보고
한 청년이 장님에게로 다가왔습니다.

그리고는 불쌍했던지 그 장님을 위해
팻말의 글귀를 바꿔주기로 했습니다.
그 청년은 팻말에 있던 글귀를 지우고
그 위에 다시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봄이 와도 꽃을 볼 수 없답니다."

그 후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태도가 변했습니다.
장님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장님 앞에 놓인 깡통에
동전을 아낌없이 넣었습니다.

참 신기합니다. 글자 몇 개 바꿨을 뿐인데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그만큼 우리의 일상은 메말랐다는 반증이겠지요.
사람과 사람과의 거리는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당신의 풍부한 감성으로
그 간격을 없애 주시길 바랍니다.
분명 세상은 당신의 간절함으로 인해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출처: 독서클럽-


1/30, 총 게시물 : 587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587 ~가장중요한재산~ 관리자 2020-07-02 12
586 진정한 성공 관리자 2020-04-02 93
585 장영희교수가 권하는 시 관리자 2020-04-02 98
584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관리자 2020-04-02 99
583 행복의 비결 관리자 2020-04-02 96
582 감동경영 관리자 2020-04-01 94
581 살아갈 날들을 위한 공부 관리자 2020-04-01 167
580 세계 최고의 명약 관리자 2020-01-07 157
57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관리자 2020-01-03 111
578 겸손의 향기 관리자 2019-11-20 143
577 삶은 메아리 같은 것 관리자 2019-11-20 136
576 가슴에 담아야 할 글 관리자 2019-11-20 153
575 기탄잘리 관리자 2019-10-02 212
574 오두막 편지 관리자 2019-10-02 250
573 텍사스 명사수의 오류 관리자 2019-10-02 179
572 캐럴린 머피 관리자 2019-09-17 163
571 현상곡예(絃上曲藝) 관리자 2019-09-17 176
570 자신을 리셋하고 싶을 때 관리자 2019-09-08 312
569 이루고 싶은게 있다면 체력을 먼저 길러라 관리자 2019-09-08 242
568 언덕에 올라 서서 별을 봅니다 관리자 2019-09-08 202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