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자파출부 ==
 
 
 
 
 
 
 
제   목  
오두막 편지
[ 2019-10-02 10:34:13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72        
그저 시간을 함께 보내기 위해서 친구를 찾는다면 그건 '우정'일 수 없다.
시간을 죽이기 위해 찾는 친구는 좋은 친구가 아니다.
시간을 살리기 위해 만나는 친구야말로 믿을 수 있는 좋은 친구 사이다.
친구 사이의 만남에는 서로 영혼의 메아리를 주고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너무 자주 만나게 되면 상호간에 그 무게를 축적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마음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사이가 좋은 친구일 것이다.
만남에는 그리움이 따라야 한다.
그리움이 따르지 않는 만남은 이내 시들해지게 마련이다.
진정한 만남은 상호간의 눈뜸(開眼)이다.

영혼의 진동이 없으면 그건 만남이 아니라 한때의 마주침이다.
그런 만남을 위해서는 자기자신을 끝없이 가꾸고 다스려야 한다.
좋은 친구를 만나려면 먼저 나 자신이 좋은 친구감이 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친구란 내 부름에 대한 응답이기 때문이다.
끼리끼리 어울린다는 말도 여기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런 시구가 있다.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 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 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행복은 더 말할 것도 없이 절제에 뿌리를 두고 있다.
생각이나 행동에 있어서 지나친 것은 행복을 침식한다.
사람끼리 만나는 일에도 이런 전제가 있어야 한다.

그러니 따뜻한 마음이 고였을 때,
그리움이 가득 넘치려고 할 때,
영혼의 향기가 배어 있을 때 친구도 만나야 한다.
습관적으로 만나면 우정도 행복도 쌓이지 않는다.

혹시 이런 경험은 없는가.
텃밭에서 이슬이 내려 앉은 애호박을 보았을 때
친구한테 따서 보내주고 싶은 그런 생각 말이다.
혹은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어 있는 들꽃과 마주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레임을 친구에게 전해주고 싶은 그런 경험은 없는가.

이런 마음을 지닌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있어서 좋은 친구일 것이다.
좋은 친구를 통해서 삶의 바탕을 가꾸라.

- 법정 스님 / 오두막 편지'中


1/29, 총 게시물 : 57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578 겸손의 향기 관리자 2019-11-20 13
577 삶은 메아리 같은 것 관리자 2019-11-20 12
576 가슴에 담아야 할 글 관리자 2019-11-20 14
575 기탄잘리 관리자 2019-10-02 74
오두막 편지 관리자 2019-10-02 73
573 텍사스 명사수의 오류 관리자 2019-10-02 56
572 캐럴린 머피 관리자 2019-09-17 63
571 현상곡예(絃上曲藝) 관리자 2019-09-17 68
570 자신을 리셋하고 싶을 때 관리자 2019-09-08 136
569 이루고 싶은게 있다면 체력을 먼저 길러라 관리자 2019-09-08 94
568 언덕에 올라 서서 별을 봅니다 관리자 2019-09-08 82
567 행복은 작은것에 있습니다 관리자 2019-09-08 77
566 나의 종교는 자비로운 친절이다 관리자 2019-07-02 187
565 인생이란 벗을 통하여 얻는 행복 관리자 2019-07-02 167
564 어떤 회사의 면접 이야기 관리자 2019-07-02 176
563 날마다 배우며 살게 하소서 관리자 2019-06-27 183
562 어떤 길을 가든 그 길과 하나가 되라 관리자 2019-05-14 327
561 넓어 지는 원 관리자 2019-05-14 262
560 잔디 깎는 기계 관리자 2019-05-14 292
559 내 심장은 너무 작아서 관리자 2019-04-10 533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