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자파출부 ==
 
 
 
 
 
 
 
제   목  
식기 전에 어서 먹으렴
[ 2016-12-02 08:16:32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965        
사업을 하는 지인의 어머니는 98세에 돌아가셨습니다. 말년에 형님 내외가 어머니를 모셨는데, 치매에 걸린 어머니가 자꾸 집을 나가 길을 잃어버리고 이상한 행동을 해서 형님과 형수가 무척 힘들어했습니다. 둘째 아들인 지인은 그 당시 사업이 잘 되지 않아 이혼을 하고 혼자 노숙인처럼 떠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너무 보고 싶어서 형수에게 전화를 걸어 찾아뵙겠다고 말했습니다. 형수는 어머니에게 그 말을 전했고,
둘째 아들이 온다는 말에 어머니는 들떠서 어쩔 줄 몰랐습니다.

저녁 시간이 되어도 둘째 아들이 오지 않자 할 수 없이 어머니 식사를 먼저 차려 드렸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식사를 하는 척하며 음식들을 몰래 주머니에 넣는 것이었습니다. 가족들이 보고 놀라서 말렸지만, 어머니는 악을 쓰며 맨손으로 뜨거운 찌개 속의 건더기들까지 집어 주머니에 넣었습니다. 그러고는 누가 빼앗기라도 할까 봐 안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나오지 않았습니다.

밤이 되어서야 둘째 아들이 왔고, "어머니, 저 왔습니다" 하는 소리를 듣고서야 어머니가 방문을 열었습니다. 그러고는 주머니에서 온통 한데 뒤섞인 음식들을 꺼내놓으며 말했습니다.

"아가, 배고프지? 식기 전에 어서 먹으렴."

어머니의 손을 봤더니 뜨거운 찌개를 주머니에 넣느라 여기저기 데어 물집이 잡혀 있었습니다. 아들은 명치께가 찌르듯 아파서 아무 말도 못 한 채 그저 어머니를 덥석 안았습니다. 어머니는 다른 것은 다 몰라도 둘째 아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은 본능적으로 알고 있었나 봅니다.

어머니는 자식 입에 밥이 들어가는 것이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어머니는 자식에게 밥을 먹이기 위해서는 내 한 몸 부스러지는것쯤 아무것도 아닌 사람입니다.

아무 희망 없이 살아가던 지인은 어머니의 그 물집 잡힌 손을 떠올리며 이를 악물고 생수 배달부터 다시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다시 튼실한 중소기업을 일궈내고 당당히 일어섰습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한참 지났지만 지금도 힘든 날이면 어머니의 애타는 목소리가 들리는 듯하다고 했습니다.

"아가, 배고프지? 식기 전에 어서 먹으렴."

-송 정림<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중-


6/30, 총 게시물 : 587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487 한번에 한 사람씩 관리자 2017-04-04 727
486 나는 내려감에서 올라감을 배웠다. 관리자 2017-03-21 822
485 행복은 긍정에서 관리자 2017-03-21 799
484 퀘렌시아 관리자 2017-03-14 1211
483 아리랑의 참뜻을 아십니까? 관리자 2017-03-13 830
482 아침마다 눈을 뜨면 관리자 2017-03-13 759
481 <삶의 가장 큰 힘 겸손> 관리자 2017-02-15 789
480 마음으로 지은집 관리자 2017-02-15 815
479 감사 하는 인생 관리자 2017-02-10 845
478 당신은 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17-02-10 852
477 식물인간이 된 엄마를 살린 5살 효자 아들 관리자 2017-01-11 914
476 별을 보려면 어둠이 꼭 필요합니다 관리자 2017-01-11 973
47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관리자 2017-01-02 869
474 억만장자 알리바바 마윈 회장 18가지 어록 관리자 2016-12-08 1052
473 비워 내는 연습 관리자 2016-12-06 1067
472 <행운을 부르는 여덟가지 습관> 관리자 2016-12-06 951
식기 전에 어서 먹으렴 관리자 2016-12-02 966
470 삶의 가장 큰지혜 관리자 2016-12-02 988
469 무심의 지혜 관리자 2016-11-14 979
468 말한대로 이루어집니다 관리자 2016-11-09 953
첫 페이지   2   3   4   5   6   7   8   9   10   11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